본문 바로가기

꽃이야기/꽃이야기(2011~2019)

청량사 바위솔

 

인터넷검색중에 우연히 `정선바위솔`을 접한 그 날 이후로,또 병이 나기 시작했다.

확실한 운전기사를 대동하고 가려면 주말까지 기다려야하고,

그 때까지 기다리려면 숨넘어갈거같고..

그러다 우연히 청량사 바위솔을 접하게 되고,때마침 교통편도 확보된다.

 

접근하기 힘든 돌틈에 참 많이도 있었지만,

청량사탑과함께 담아낼 포인트를 찾기가 여간 어려운게 아니었다.

이리저리 마음만 부산스럽게 왔다리갔다리하다가,결국은 스님한테 쫓겨났다..금줄넘었다고...

아, 필(feel)이 막 꽂히려던 참이었는데..

이럴줄 알았으면 단풍놀이나 더 즐길껄!

 불쌍한 중생 산여인이여~ 나무아미타불~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좀바위솔)

'꽃이야기 > 꽃이야기(2011~2019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거제의 봄  (0) 2012.02.12
설중복수초(2012`01.24)  (0) 2012.01.24
영남알프스의 야생화  (0) 2011.10.17
민둥산의 야생화  (0) 2011.10.09
추암의 해국/해란초外  (0) 2011.09.30